본문 바로가기

새들의 이야기 - Bird

까막딱따구리 육추, 나홀로 탐조 이야기 1

 

 

 

온몸이 까마귀처럼 까맣기 때문에

‘까막딱따구리’라는 이름이 붙여진

우리나라에서는 1973년 4월 12일 천연기념물 제242호로 지정된

멸종위기등급이 높은 새이다.

 

 

2022년 4월 산행 중 까막딱따구리 둥지 발견.

포란 전 수컷이 둥지 꾸미기에 바쁜 모습이다.

등산로입구에서 멀리 2킬로미터 정도 떨어진 곳으로

인적이 없는 곳이지만

지켜보는 것도 행여 까막딱따구리에게 해가 될까

커다란 나무 그루터기에 바짝 엎드리다시피 엄폐하며

움직임도 최소화하며 지켜보다가

수컷이 잠시 둥지를 떠난 것을 확인하고

다음을 기약하고 바로 철수했다.

 

 

 

 

사진을 클릭하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날아든다~

 

 

 

 

 

 

깊은 산속을 지나다가

특유의 울음소리로 발견한 까막딱따구리

 

 

 

 

 

 

 

 

 

 

 

 

 

 

 

 

 

 

 

 

 

 

 

 

 

 

 

 

 

 

 

 

 

나무속을 열심히 파내는 소리가 들리더니

잠시 후 파낸 나무 부스러기를 둥지 밖으로

흩뿌리며 내버린다.

 

 

 

 

 

 

 

 

 

 

 

 

 

 

 

 

 

 

 

 

 

교대할 시간이 되었는지 멀리서 들리는 암컷의 소리에

화답하듯 휙 날아가버린다.

 

나도 자리를 피해야겠다.

 

 

 

 

 

 

 

 

 

 

 

 

2분 04초 동영상

 

 

수없이 많은 까막딱따구리 사진이 있겠지만

개인적으로는 올해 처음,

그것도

얼마전 현등사에서 마주하기 약 40여일 전 만난 새이다.

장소는 비공개하기로 암묵적 합의가 됨.

물론 산길을 2킬로미터 가야 하니 물리적으로도

접근이 쉽진 않을 터이다.

 

 

 

to be continued

 

'새들의 이야기 - Bird' 카테고리의 다른 글

뜸부기가 찾아왔습니다.  (0) 2022.06.09
큰유리새  (0) 2022.06.08
까막딱따구리 육추 , 그 두번째 이야기  (0) 2022.06.07
까막딱따구리 육추, 나홀로 탐조 이야기 1  (0) 2022.06.04
물총새  (0) 2022.05.30
까막딱따구리 육추  (0) 2022.05.27
숲속 요정 흰눈썹황금새  (0) 2022.05.25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