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judy 우리나라 구경하기/충청도

서산 부석사

728x90

 

 

큰 기대없이 찾은 곳에서

가을을 듬뿍 느끼고 온 날

 

부석사라고 하면 으례

경상북도에 있는 영주 부석사만을 생각하기 쉬웠는데

2022년 가을에 영주부석사보다 창건이 3년 빠르다고하는

서산 부석사를 찾아 가을풍경을 만끽하고 왔습니다.

 

같은 이름의 같은 설화가 존재하는 사찰.

결국 서산 부석사에서 스님께 물어 궁금증을 풀 수 있었습니다.

의상대사가 창건을 했으며

영주보다 서산이 중국에서 가까우니 아마도 그리 되었지않았겠냐며

영주 부석사보다 창건이 3년이 빠르다 하십니다.

특히나 영주 부석사는 무량수전이라는 국보가 있기에

더욱 유명해진것이고 대중들에게 더 알려진 곳인듯 싶습니다.

 

두곳의 부석사를 다녀온 바로는

소소하게 사찰의 정취를 느끼기에는 서산 부석사가 좋았고

문화재나 규모면에서는 영주 부석사가 월등한 편입니다.

하지만 개인적으로는

서산의 부석사가 제 마음에는 꼭 입니다. ㅎㅎ

 

 

 

 

 

 

 

 

 

 

 

 

 

 

 

 

 

 

 

 

 

 

 

 

 

 

 

 

 

 

 

 

 

 

 

 

 

 

 

 

 

 

 

 

 

 

 

 

 

 

 

 

 

 

 

 

 

 

 

 

 

 

 

 

 

 

 

 

 

 

 

 

 

 

 

 

 

 

 

 

 

 

 

 

 

 

 

 

 

 

 

 

 

 

 

 

 

 

 

2021년 영주 부석사

 

부석사 무량수전 배흘림기둥에 서서

2021년 1월 겨울여행 영주 부석사의 겨울 풍경을 보고 왔습니다. 전날 내린 눈으로 몇 번의 방문에서도 보지 못했던 생각지도 못한 설경을 보게 되었습니다. 차가운 날씨 탓인지 부석사 일주문으

miyoung-24.tistory.com

 

 

 

 2019년 영주 부석사

 

영주 부석사에서 바라보는 소백산 풍경과 영주 수도리 무섬마을 외나무다리

올해로 세번째 방문인 영주 부석사. 계절마다 다른 풍경을 볼 수 있으니 몇번을 찾아도 좋은 곳이라 가을여행 중 다시 찾았습니다. 부석사 매표소를 지나면 만나게 되는 노란 은행나무 길을 떠

miyoung-24.tistory.com

 

 

 

2014년 영주 부석사 

 

다시 가고싶었던 곳... 영주 부석사에 다녀오다~

우수도 경칩도 지난지 한참인데도 아직도 아침공기는 쌀쌀하기만 한것같다. 여전히 출근길 두툼한 겨울옷을 떨쳐버리지 못하는걸 보면 말이다. 이제 따뜻한 봄바람에 피는 봄꽃구경하러 다니

miyoung-24.tistory.com

 

 

 

2012년 영주 부석사

 

쏟아지는 빗줄기 속에서도 고색창연함을 잃지 않았던 부석사..

울진,영덕, 청송을 지나 인삼시장이 있는 풍기역 근처에서 여장을 푼 저녁, 여행길 떨어진 체력을 보충하려 질좋은 국내산 삼겹살과 맛깔스러운 밑반찬으로 한껏 포식을 한 후 다음날 아침 하늘

miyoung-24.tistory.com

 

 

 

 

 

728x9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