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judy 우리나라 구경하기/충청도

굽이굽이 가파른 고갯길~ 말티재의 가을풍경

728x90

 

 

 

올해 초 개장한 

속리산 자락 보은의 숨겨진 명소인

말티재 전망대에서 바라본 단풍.

 

말티재는 꼬불꼬불 12 구비나 되는 가파른 고갯길로,

고려 왕건, 조선 태조 이성계, 세조 등이

마음의 안정을 찾기 위해서나

치료를 위해 넘었던 곳으로 알려져 있던,
조선 세조가 속리산에 오를 때

경사가 심해 가마에서 말로 갈아타고 고개를 넘었다고 해

말티고개라고 불렀다고 한다.

 

 

 

모든 사진은 클릭하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굽이굽이 고갯길을

이리 쏠리고 저리 쏠리며

도착한 말티재.

 

이곳의 구불구불한 길의 궤적을 담아보고 싶은 마음에

여행길에 우선순위로 꼽아 놓았던 곳.

 

 

 

 

 

 

늦은 오후에 도착했음에도

해가 지려면 아직 시간은 멀었고

전망대에 올라 붉은 단풍으로 물들여진

말티재의 풍경을 담기로 한다.

 

 

 

 

 

 

 

 

 

 

 

 

 

 

 

 

 

 

 

 

 

 

 

 

 

 

 

 

 

 

 

 

 

해가 질 무렵 다시 찾은 말티재 전망대.

이날 일몰 시각은 오후 5시 30분

전망대의 입장시간은 오후 6시까지라고 했다.

계획했던 말티재 고개의 차량 궤적은 가능할 것 같았지만

 

바람에도 살짝 흔들리고

어린아이의 동동거림에도 

움찔움찔 흔들림이 느껴진다.

이곳에서 과연 차량 궤적을 담을 수 있을지....

 

 

 

 

 

 

붉게 물들어지는 노을과 함께

단풍잎도 물들어 더욱 붉게 보인다.

 

 

 

 

 

 

 

 

 

 

 

 

아무리 생각해도 차량 궤적은 실패인 듯하다.

오후가 되면서 이곳을 찾는 차량들도 현저히 줄어들고

무엇보다 서있는 곳의 흔들림이 심하니

그저 노을이나 봐야겠다.

 

이날 동호회에서 궤적을 담기 위해

몇몇의 사람들이 찾았지만

그들 또한 다음 기회로 미루는 듯했다.

 

해가 짧은 동절기에는

아마도 차량궤적을 담기가 나은 상황이 될듯하다.

하지만 오후시간이 되면서

이곳을 방문하는 차량들이 줄어들면서

연출을 해야만 궤적촬영이 가능하지 않을까 싶었다.

아쉽지만 전망대에서의 말티재 풍경과

붉은 노을을 본것으로 만족해야겠다.

 

 

 

 

 

 

 

 

 

 

 

 

 

 

 

 

 

 

 

 

 

 

 

 

 

 

 

 

 

 

 

 

 

 

 

 

 

 

 

 

 

 

잠시 지나가는 차량의 불빛을 느린 셔속으로 담아보기도 하며

붉은 단풍으로 물들여진 말티재의 가을 풍경을

눈에 담아두기로 한다.

멋지다~!!

 

 

 

 

 

 

728x9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