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비들의 이야기 - Butterfly

은줄팔랑나비 봄형

 

 

 

 

 

멸종위기 야생생물Ⅱ급으로 지정된 은줄팔랑나비는

애벌레로 월동한 개체가 부화한 봄형과,

봄형이 성장해 짝짓기를 통해 태어난 여름형이 있다.

이날 만난 나비는 봄형으로

날개의 은줄이 여름형에 비해 뚜렷한 모습이다.

 

 

이왕이면 수컷보다

모습이 훨씬 더 예쁘고 귀여운 암컷을 보길 원했는데

도착하자마자 넓직한 평지에서 불쑥 날아오른 암컷을 만나게 된

뜻밖의 행운이 함께 한 날이었다.

생각보다 힘들지않게 다른 곳에서도 암컷을 추가로 몇마리를 봤으니

참 다행이다 싶다.

착한 암컷은 멀리 날아가지도 않고 이곳 저곳으로 앉아주어

모델이 되어주기도 했고,

다만 오후의 뜨거운 햇살은 정말 힘이 들어

목표한 암컷을 찍고나니 기운이 쏙 빠지는 느낌 ㅎ

 

 

 

 

우리나라 나비박사 석주명선생이 나비 이름에 대해 저술한 책,
"조선 나비 이름의 유래기"에 따르면

 

 

은줄팔랑나비 (Leptalina unicolor )

                   학명대로 단색의 나비이지만

                   그러나 후시이면(後翅裏面) 중앙에 1은조(銀條)가 종주(縱走)한 것은 특이하다.

                   더욱이 그 춘계 발생의 춘형(春形)에서 일층 현저하다.

 

라고 쓰여있다.

 

 

 

 

 

 

 

 

 

 

 

 

 

 

 

 

 

 

 

 

 

은줄팔랑나비 수컷

암컷에 비해 날개색도 탁하고

배가 홀쭉한 모습이다.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