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judy photo story/Butterfly 나비도 찍고~

은줄팔랑나비 봄형

by judy . 2022. 5. 16.

 

 

 

 

 

멸종위기 야생생물Ⅱ급으로 지정된 은줄팔랑나비는

애벌레로 월동한 개체가 부화한 봄형과,

봄형이 성장해 짝짓기를 통해 태어난 여름형이 있다.

이날 만난 나비는 봄형으로

날개의 은줄이 여름형에 비해 뚜렷한 모습이다.

 

 

이왕이면 수컷보다

모습이 훨씬 더 예쁘고 귀여운 암컷을 보길 원했는데

도착하자마자 넓직한 평지에서 불쑥 날아오른 암컷을 만나게 된

뜻밖의 행운이 함께 한 날이었다.

생각보다 힘들지않게 다른 곳에서도 암컷을 추가로 몇마리를 봤으니

참 다행이다 싶다.

착한 암컷은 멀리 날아가지도 않고 이곳 저곳으로 앉아주어

모델이 되어주기도 했고,

다만 오후의 뜨거운 햇살은 정말 힘이 들어

목표한 암컷을 찍고나니 기운이 쏙 빠지는 느낌 ㅎ

 

 

 

 

사진을 클릭하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우리나라 나비박사 석주명선생이 나비 이름에 대해 저술한 책,
"조선 나비 이름의 유래기"에 따르면

 

 

은줄팔랑나비 (Leptalina unicolor )

                   학명대로 단색의 나비이지만

                   그러나 후시이면(後翅裏面) 중앙에 1은조(銀條)가 종주(縱走)한 것은 특이하다.

                   더욱이 그 춘계 발생의 춘형(春形)에서 일층 현저하다.

 

라고 쓰여있다.

 

 

 

 

 

 

 

 

 

 

 

 

 

 

 

 

 

 

 

 

 

은줄팔랑나비 수컷

암컷에 비해 날개색도 탁하고

배가 홀쭉한 모습이다.

 

 

 

 

 

 

 

 

 

 

댓글0